2018-09-22

승용차로 오실때
내비게이션 주소: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북한강변로 1024
남이섬지도받기
셔틀버스로 오실때
인사동 출발:탑골공원 옆 남대문 출발 : 숭례문광장 매일오전 09:30 남이섬지도받기
전철로 오실때
경춘선: 상봉역↔가평역(약 50분) 춘천역↔가평역(약 28분) 남이섬지도받기
국가브랜드 독립 국가체제를 선언한 나미나라공화국의 국기, 나미짜, 우표, 나미통보와 12브랜드, 여권에 대해 소개합니다. 자세히보기
이용안내 나미나라공화국에 찾아오시는 길과 셔틀버스 및 선박 이용법, 비자 발급법 등을 드리고 지도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자세히보기
호텔 정관루 예약하기 예술가의 손길이 느껴지는 나미나라공화국의 국립 호텔 정관루에서 평생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보세요 자세히보기
동화마을 동화의 섬을 꿈꾸는 나미나라 공화국의 세계책나라축제, 신나는 도서관, 공예원 등에서 다양한 문화를 체험해보세요. 자세히보기
상상놀이터 운치원 놀이터, 바이크센터, 전기자동차투어 등 누구든 동심으로 돌아가게 하는 상상의 세계로 안내합니다. 자세히보기
산책길 웅장한 메타세쿼이아길부터 가을풍경을 책임지는 은행나무길까지, 나미나라공화국 대표 산책길을 소개해드립니다. 자세히보기

찾아오시는 길

자세히보기

[프레시안]남이섬서 ‘생생놀이터’ 첫 진행…아동 생태·문화체험장 ‘활짝’

“놀면서 배우는 자연학교, 남이섬으로 오세요”

“네, 네, 선생님!”

아이들의 또랑또랑한 대답소리가 남이섬 선착장에 울려 퍼졌다. 가평에 위치한 환두레어린이집 6~7세반 어린이 26명은 나루터에 떠있는 배가 신기한 듯 바라보았다.

아이들이 자연 속에서 맘껏 뛰놀며 생태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남이섬 지정어린이집 ‘생생놀이터’가 첫 발을 내디뎠다.

 

ⓒ남이섬

9일 출범한 ‘생생놀이터’는 남이섬(사장 전명준)과 환경교육센터 산하 남이섬환경학교(이하 남이섬환경학교), 남이섬 지정어린이집으로 선정된 환두레어린이집이 시범운영하는 사업이다.

환두레어린이집 아이들은 배에서 내리자마자 섬 곳곳을 누볐다. 나무에 뚫린 구멍 속에 얼굴도 넣어보고, 풀밭에 누워 뒹굴며 장난쳤다.

점심이 되자 아이들은 고사리손으로 오물조물 만든 주먹밥을 먹었다. 오후에는 나무조각 등을 이용해 열매목걸이를 만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오는 12월까지 이어지는 특화 프로그램 ‘생생놀이터’는 ‘자연아 놀자’, ‘재미난 밥상’ 등 생태·문화체험으로 구성돼있다.

자연아 놀자는 남이섬에 있는 흙, 풀, 꽃 등 자연물과 매미, 잠자리와 같은 곤충들을 관찰하고 탐구하는 시간이다. 재미난 밥상에서는 아이들이 제철음식을 스스로 만들고 함께 먹으면서 절기를 바로알고 자연의 소중함을 몸소 느낄 수 있다.

또 생활 속 환경보호 실천법을 배우는 ‘환경아 놀자’와 남이섬녹색가게 등과 연계해 열매목걸이 등을 만드는 ‘문화야 놀자’는 격주로 진행될 예정이다.

 

ⓒ남이섬

앞으로 환두레어린이집은 매달 둘째․넷째주 목요일마다 6~7세반 아이들과 함께 남이섬을 찾는다.

남이섬은 이 사업을 통해 직원뿐만 아니라 인근 가평군민 자녀에게도 열린 교육의 장을 제공함으로써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기대하고 있다.

한편, ‘생생놀이터’의 탄생 배경에는 남이섬이라는 기업과 전문교육기관인 남이섬환경학교, 지역 대표 보육기관이 모여 ‘아이들의 놀 권리’에 대한 고민을 하며 출발했다. 이에 세 기관은 올해 초 교사 워크숍을 열고 구체적인 사업일정을 논의했다.

남이섬 관계자는 “남이섬이 직장어린이집을 설치해야 할 법적 의무(상시근로자 500인 이상, 여성근로자 300인 이상)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시범사업을 진행해 기쁘다”며 “이 사업이 안착되면 일·가정 양립 등의 현실적인 해결방안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동일 기자(=춘천) tami80@pressian.com
지역취재본부 제보/문의
강원취재본부  033)255-3877 / jhj2529@pressian.com
부산취재본부  051)740-5959 / pressianbs@pressian.com
경남취재본부  055)263-0210 / pressiankn@pressian.com
광주전남취재본부  061)795-2552 / pressianjn@pressian.com

목록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