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2

승용차로 오실때
내비게이션 주소: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북한강변로 1024
남이섬지도받기
셔틀버스로 오실때
인사동 출발:탑골공원 옆 남대문 출발 : 숭례문광장 매일오전 09:30 남이섬지도받기
전철로 오실때
경춘선: 상봉역↔가평역(약 50분) 춘천역↔가평역(약 28분) 남이섬지도받기
국가브랜드 독립 국가체제를 선언한 나미나라공화국의 국기, 나미짜, 우표, 나미통보와 12브랜드, 여권에 대해 소개합니다. 자세히보기
이용안내 나미나라공화국에 찾아오시는 길과 셔틀버스 및 선박 이용법, 비자 발급법 등을 드리고 지도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자세히보기
호텔 정관루 예약하기 예술가의 손길이 느껴지는 나미나라공화국의 국립 호텔 정관루에서 평생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보세요 자세히보기
동화마을 동화의 섬을 꿈꾸는 나미나라 공화국의 세계책나라축제, 신나는 도서관, 공예원 등에서 다양한 문화를 체험해보세요. 자세히보기
상상놀이터 운치원 놀이터, 바이크센터, 전기자동차투어 등 누구든 동심으로 돌아가게 하는 상상의 세계로 안내합니다. 자세히보기
산책길 웅장한 메타세쿼이아길부터 가을풍경을 책임지는 은행나무길까지, 나미나라공화국 대표 산책길을 소개해드립니다. 자세히보기

찾아오시는 길

자세히보기

[뉴스타운]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입동’… 남이섬 송파은행나무 노란 양탄자 깔고 ‘고객맞이’

▲ ⓒ뉴스타운

아침저녁으로 부는 바람에 콧등이 시릴정도로 차가운 게, 겨울이 코 앞으로 다가왔음을 느낀다. 옷깃을 여미는 관광객을 보면 더욱 그렇다. 남이섬 곳곳에서 볼 수 있는 은행나무는 노랗게 타오르는 작은 촛불처럼 제 역할을 다하며 스러져가고, 그곳에 둥지를 튼 청설모와 새들은 겨울나기 준비에 여념이 없다.

바닥에 노란 융단이 푹신하게 깔린 남이섬 송파은행나무길에는 많은 사람이 모여 있었다. 남이섬은 관광객이 가을 정취를 만끽할 수 있게 바닥에 떨어진 은행잎을 그냥 둘 뿐만 아니라, 그 잎이 제 역할을 다하고 나면 서울 송파구에서 수거한 은행잎을 가져와 바닥에 뿌리기까지 해서 그런 이름을 얻었다. 낙엽이 지면 은행나무의 정체는 더욱 확실히 드러난다. 가지에 열매를 다닥다닥 달고 있는 것은 암그루, 빈 가지만 남은 것은 수그루다. 도시에서는 민원 때문에 암그루만 골라 베어내기도 한다니 은행나무는 열매에서 나는 지독한 냄새 때문에 찬밥 신세인게 분명하다. 하지만 남이섬에서 은행나무는 가을에 가장 빛을 발하는 존재다.

천편일률적인 단풍나무 숲은 지루하다. 빛깔과 크기가 서로 다른 단풍들이 한데 어우러져 있어야 훨씬 더 아름답다. 남이섬 백풍밀원(百楓密苑)이 그렇다. 최근 동남아 관광객이 늘면서 단풍나무 수도 함께 늘었다. 연인들은 단풍나무 아래서 서로의 머리 위에 단풍잎을 흩뿌리며 추억을 쌓고 있었다. 단풍나무는 잎이 사이좋게 마주보기로 난다. 울긋불긋 모두 비슷해 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잎이 5~7개로 갈라진 단풍나무와 9~11개까지 갈라진 당단풍나무가 서로 다르다. 능수버들처럼 가지가 늘어지면서 공작 수컷이 꽁지를 펼친 듯 섬세한 잎을 가진 공작단풍도 있다. 봄부터 내내 붉은빛인 나무는 홍단풍이다. 잎자루에 잎이 세 개 붙는 복자기도 같은 단풍나무 집안인데 주홍색으로 물든 단풍이 곱다.

남이섬에서는 이맘때 꼭 열리는 행사가 있다. 청설모와 다람쥐들이 겨울나기 준비를 하듯, 이웃의 따뜻한 정을 나눌 수 있는 ‘남이섬 김장하는 날’ 체험행사는 올해로 열 네 번째를 맞았다. 11월 4일과 11일 2주에 걸쳐서 남이섬 에코스테이지에서 열리며 남이섬을 방문한 국내외 관광객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체험비는 무료이며, 당일 현장 접수도 가능하다.

이밖에도 김장김치 시식 및 판매와 먹거리장터 운영(김치전, 수육보쌈, 잔치국수, 김치국밥, 남이섬 잣막걸리, 브랜드 상품 판매 등)이 준비돼 있으며, 남이섬에서 직접 제배한 ‘삼척 쌀’ 탈곡행사와 떡메치기, 사물놀이 공연 등 볼거리도 풍성하다. 특히 올해는 떡메치기 체험 및 사물놀이 공연이 ‘극단 류’의 관객참여형 공연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행사기간 동안 하루 3회(11시, 13시, 14시) 약 30분간 진행되며 관객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혹여나 김장 담글 시기를 놓쳤다면 이번 김장하는 날 남이섬을 방문하시라. 갓 담근 배추김치, 총각김치, 고들빼기 등을 저렴한 가격에 포장해 갈 수 있다. 차를 가져오지 않았더라도 착불로 택배발송도 가능하니, 이런 여행이야 말로 단풍구경도 하고, 김장도 담그는 일석이조의 여행이 아니겠는가.

▲ ⓒ뉴스타운
▲ ⓒ뉴스타운
▲ ⓒ뉴스타운
▲ ⓒ뉴스타운
▲ ⓒ뉴스타운
▲ ⓒ뉴스타운
▲ ⓒ뉴스타운
▲ ⓒ뉴스타운
▲ ⓒ뉴스타운

목록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