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2

승용차로 오실때
내비게이션 주소: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북한강변로 1024
남이섬지도받기
셔틀버스로 오실때
인사동 출발:탑골공원 옆 남대문 출발 : 숭례문광장 매일오전 09:30 남이섬지도받기
전철로 오실때
경춘선: 상봉역↔가평역(약 50분) 춘천역↔가평역(약 28분) 남이섬지도받기
국가브랜드 독립 국가체제를 선언한 나미나라공화국의 국기, 나미짜, 우표, 나미통보와 12브랜드, 여권에 대해 소개합니다. 자세히보기
이용안내 나미나라공화국에 찾아오시는 길과 셔틀버스 및 선박 이용법, 비자 발급법 등을 드리고 지도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자세히보기
호텔 정관루 예약하기 예술가의 손길이 느껴지는 나미나라공화국의 국립 호텔 정관루에서 평생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보세요 자세히보기
동화마을 동화의 섬을 꿈꾸는 나미나라 공화국의 세계책나라축제, 신나는 도서관, 공예원 등에서 다양한 문화를 체험해보세요. 자세히보기
상상놀이터 운치원 놀이터, 바이크센터, 전기자동차투어 등 누구든 동심으로 돌아가게 하는 상상의 세계로 안내합니다. 자세히보기
산책길 웅장한 메타세쿼이아길부터 가을풍경을 책임지는 은행나무길까지, 나미나라공화국 대표 산책길을 소개해드립니다. 자세히보기

찾아오시는 길

자세히보기

[국제뉴스] 남이섬, ‘버려진 사물의 재탄생’ 전시 15일 개막

업사이클링 설치미술가 엄아롱의 초대전

정상래 기자  |  jsr1092@naver.com
승인 2020.04.20  16:33:13
(남이섬=국제뉴스) 정상래 기자 = 잎은 움트고 꽃은 흩날리지만 여느 해와는 조금 다른 봄날이다. 해마다 이맘때면 인파가 가득했던 남이섬 역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담담하게 봄을 맞이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5일 평화랑에서는 새로운 전시가 차분히 문을 열었다. 설치미술가 엄아롱의 ‘업사이클링’ 작품을 모은 전시 ‘사물 채집’이다.

▲ [사진=’사물채집’ 전시포스터 / 남이섬]

효용가치를 다한 물건에 디자인과 활용도를 더해 새로운 가치를 입히는 업사이클링은, 최근 실용적인 제품이나 예술적 감각을 입은 예술작품 등 다양한 방식으로 만날 수 있다.

엄아롱 작가는 어릴적 살던 곳이 재개발에 들어가 이사를 해야 했던 몇 번의 경험과 도시 속에서 끊임없이 이동해야 하는 안정되지 못한 삶을 이어오면서, 일상적인 것, 낡고 버려지는 것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됐다. 그리고 이것들을 활용해 작품을 만들고 있다. 버려지는 다양한 일회용품과 생활용품, 낡은 가구, 심지어 인터넷에 떠도는 오래된 사진들도 작품의 주된 재료가 된다.

▲ [사진=’사물채집’ 히말라야 / 남이섬]

‘Move and Move’라는 작품에서는 주춧돌과 스테인리스 스틸, 다양한 오브제로 뿌리 없는 식물을 표현했고, 여기에는 이주 과정에서 버려지는 반려동물도 등장한다. ‘이동’에 대한 과거의 경험과 생존을 위해 떠돌아다니는 현실, 사회적 약자를 의미한다. 버려진 가구와 인조 식물, 사다리, 거울, 작가가 직접 촬영한 영상으로 채운 작품 ‘히말라야’에서는, 히말라야를 등반하기 위해 고민했던 효율적인 짐 싸기와 이사를 하며 물건을 줄여갔던 경험을 동일시해 표현했다. 제주의 해변에서 부표로 사용됐던 플라스틱 조각을 소원탑처럼 쌓아 올린 ‘바다에서 오는 것들로부터의 위로’는 깨끗한 제주 해변을 소망하는 마음을 담고 있다.

▲ [사진=’사물채집’ Move and Move / 남이섬]

작가는 우리 사회에서 빠르게 소비되고 잊혀지는 것들을 예술작품으로 재탄생 시키면서 본인의 서사와 해석을 담을 뿐만 아니라 ‘환경’이라는 중요한 생각거리를 던진다. 물건을 너무나 손쉽게 소비하고 버리는 건 아닌지 스스로 질문하게 하고, 평범한 물건이 지닌 큰 가치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하게 한다.

기존 작품에 이번 전시를 기념하며 제작한 오브제도 더했다. 남이섬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공작’이 작품 속에서 어떤 모습과 의미로 관람객을 맞이할지 기대해볼 만하다. 전시 ‘사물 채집’은 남이섬 입장 시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며, 오는 8월 9일까지 이어진다.

정상래 기자 | 2020-04-20 16:33:13

 

목록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