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2

승용차로 오실때
내비게이션 주소: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북한강변로 1024
남이섬지도받기
셔틀버스로 오실때
인사동 출발:탑골공원 옆 남대문 출발 : 숭례문광장 매일오전 09:30 남이섬지도받기
전철로 오실때
경춘선: 상봉역↔가평역(약 50분) 춘천역↔가평역(약 28분) 남이섬지도받기
국가브랜드 독립 국가체제를 선언한 나미나라공화국의 국기, 나미짜, 우표, 나미통보와 12브랜드, 여권에 대해 소개합니다. 자세히보기
이용안내 나미나라공화국에 찾아오시는 길과 셔틀버스 및 선박 이용법, 비자 발급법 등을 드리고 지도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자세히보기
호텔 정관루 예약하기 예술가의 손길이 느껴지는 나미나라공화국의 국립 호텔 정관루에서 평생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보세요 자세히보기
동화마을 동화의 섬을 꿈꾸는 나미나라 공화국의 세계책나라축제, 신나는 도서관, 공예원 등에서 다양한 문화를 체험해보세요. 자세히보기
상상놀이터 운치원 놀이터, 바이크센터, 전기자동차투어 등 누구든 동심으로 돌아가게 하는 상상의 세계로 안내합니다. 자세히보기
산책길 웅장한 메타세쿼이아길부터 가을풍경을 책임지는 은행나무길까지, 나미나라공화국 대표 산책길을 소개해드립니다. 자세히보기

찾아오시는 길

자세히보기

<나무, 섬으로 가다> 도서 출간

열두 달 남이섬 나무 여행기

 ▶︎ 구매하러가기

 

<책 소개>
수만 그루 나무가 자라는 남이섬은 나무섬이다. 본래 밤나무, 뽕나무 등이 간간이 자라던 모래땅에 지금처럼 울창한 숲이 들어선 것은 일찍이 ‘나무를 심은 사람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 책을 쓴 나무 여행자는 남이섬으로 나무 여행을 떠났다. 입춘 무렵부터 대한 즈음까지 매달 사나흘, 밤낮으로 나뭇길을 걷고 숲속을 떠돌며 나무와 무언의 이야기를 나누었고 깊은 사색에 빠져들었다. 『나무, 섬으로 가다』는 바로 그렇게 해서 나온 책이다. 나무 여행자는 남이섬에서 만난 나무, 어쩌면 우리 주변에도 있었지만 모르고 지나쳤던 나무를 감동적인 생각과 이야기로 눈앞에 펼쳐 보인다.

 

<출판사 서평>
모래땅 남이섬에서 울창한 숲을 이룬 나무들,
열두 달 ‘그들’과 나눈 속 깊은 대화!

강원도 춘천 북한강 가운데 자리한 남이섬은 하나의 거대한 숲이다. 수많은 관광객이 섬을 방문하는 것도 북한강 수면과 어우러진 나무들이 있기 때문이다. 나무는 철 따라 다른 모습으로 우리 마음에 기쁨과 위안의 빛을 던진다.
남이섬은 수목원이 아니지만 220여 종의 나무가 숲을 이룬다. 메타세쿼이아, 전나무, 왕벚나무, 은행나무, 잣나무, 튤립나무, 자작나무, 중국굴피나무, 산딸나무 등을 한가지로 심어 조성한 나뭇길도 있다. 숲은 1960년대부터 모래땅에 나무를 심어 가꾸고 새와 바람도 힘을 보태 섬 밖에서 씨앗을 가져온 결과다. 나무는 그렇게 섬으로 갔다.

지은이는 나무가 휴면에서 깨어난 2월부터 다시 휴면에 들어간 이듬해 1월까지 열두 달에 걸쳐 남이섬 나무들을 만났다. 일부러 그렇게 한 것은 나무의 생장 주기를 지켜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매달 사나흘을 섬에서 묵으며 이 나무에서 저 나무로, 또 저 나무에서 다시 이 나무로 여행을 했다.
나무 여행자는 새들이 숲을 깨우고 나무가 햇빛을 받기 전 박명의 새벽부터 순례의 길을 나섰다. 구도자처럼 나뭇길을 걷고 숲속을 떠돌며 나무와 무언의 이야기를 나누고 깊은 사색에 잠겼다. 나무는 그에게 인간, 동물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이 지구별에서 더불어 살아가는 생명체로서 때로는 삶의 가르침을 주는 존재였다.

이 책은 열두 달 남이섬 나무 여행기이자 자연과 생명에 바치는 뜨거운 찬가이다. 나무 여행자는 떨기나무, 작은큰키나무, 큰키나무 등이 자라는 숲에서 치열한 경쟁보다는 조화로운 삶에 주목한다. 나무들은 햇빛을 조금이라도 더 받기 위해 안간힘을 쓰지만, 결국은 새, 곤충, 균류, 미생물 등을 통해 끊임없이 환경 정보를 교환하고 서로의 가지와 줄기에 기대어 살아간다고 본다. 생명은 서로에게 빚지지 않고서는 살아갈 수 없음을 일깨우며 나 아닌 다른 존재에 늘 감사와 겸허의 마음을 갖게 한다.

남이섬을 통한 나무의 발견!
270여 장의 관련 사진, 별도 150종 나무정보 수록

『나무, 섬으로 가다』는 남이섬을 통해 나무를 알 수 있게 하는 책이다. 제주도 밖에서는 단 한 장의 사진도 찍지 않았던 사진작가 김영갑은 남이섬에서만큼은 나무 사진을 찍었다.

나무 여행자는 그 점에 마음이 끌려 남이섬에서 나무를 하나하나 알아가기 시작했다. 처음 보는 나무 앞에서는 더욱 오래 머물며 그 모습을 세세하게 살피고 말을 거는가 하면 먼 기억까지 불러들이는 꿈결 같은 시간을 가졌다. 숙소에 돌아와서는 도감을 펼쳐놓고 자신이 만난 나무를 공부했다. 그렇게 일 년을 보냈을 때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다. 평소 그냥 지나쳤던 나무가 남이섬에서 알아낸 그 나무였다는 것.

우리는 일상에서 다양한 나무와 마주치지만, 그 나무들을 모르기 때문에 그저 무심히 지나치게 된다. 그러나 나무를 알게 되면 꽃과 잎, 열매와 단풍, 낙엽 등이 그전처럼 예사로이 보이지 않는다. 나무에서 느끼는 아름다움과 기쁨이 훨씬 커지고 상상의 폭이 넓어지며 삶이 풍요로워진다. 나무는 이미 오래전부터 우리 삶에 깊숙이 들어와 베풀기만 한 고마운 존재이기도 하다. 이 책을 쓴 나무 여행자는 남이섬 나무를 통해 그 사실을 일깨운다.

이 책은 결코 어렵지 않다. 식물에 관한 기본 지식이 없어도 누구나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쉽고 친절하게 나무의 세계로 안내한다. 나무 여행자가 남이섬에서 만난 나무들과 자연 풍경들은 270여 장의 사진으로 수록되어 있으며, 책에서 한 번이라도 언급한 나무는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별도의 나무 사진과 함께 설명을 곁들였다.

 

<저자 소개 – 김선미>
뒤란에 밤나무가 있는 집에서 태어났다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에서 공부했고 산악잡지 기자로 오랫동안 일했다아이들이 태어난 다음 산기슭 아래 집을 짓고 마당에 어린나무를 심었다지금은 손수 심은 나무들을 떠나왔지만여전히 세상 나무들에 의지해 살고 있다이 책은 그런 나무들에 더 가까이 다가가 보려는 노력이다.

지금까지 자연과 사람으로부터 배우는 삶의 이야기를 꾸준히 써왔으며지은 책으로는 『아이들은 길 위에서 자란다』『살림의 밥상』『외롭거든 산으로 가라』『소로우의 탐하지 않는 삶』『열두 달 야영일기』『산이 아이들을 살린다』『어른』어린이를 위한 무위당 장일순 이야기 『좁쌀 한 알에도 우주가 담겨 있단다』인농 박재일 평전 『한살림 큰 농부』 등이 있다.

목록보기
scroll to top